글번호
96339
작성일
2020.01.22
수정일
2020.01.22
작성자
대외협력과
조회수
5402

강원 안전먹거리, 산학연계 사업 추진

강원 안전먹거리, 산학연계 사업 추진 첨부 이미지

강원 안전먹거리, 산학연계 사업 추진
안전 먹거리에 대한 시민의식 고양 및 기술개선, 관련 R&D 등


우리 대학 LINC+사업단(사업단장 강승호)은 1월 21일 (화) 오후 2시 강릉원주대학교 산학협력관 1005호에서 `강원 안전먹거리 세미나`(이하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강원도의회 사회적경제발전연구회(회장 김형원 의원), 식생활교육 강릉네트워크, 동해협동사회경제네트워크 등 지역기관과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강릉교육지원청, 강릉보건소를 비롯한 유관기관 및 시민단체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최근 GMO, 글로포세이트(제초제)등 유해성 식품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이 고취되고 식품표시제 필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안전먹거리에 대한 정보 공유와 Non-GMO, 프리-글로포세이트 압착기술 등의 대안을 제시하고자 열렸다.

 

강릉원주대 세미나


세미나에 앞서 동북아식품협동조합(해외영농-고려인 콩재배, 국내 제조), 순콩사회적협동조합(수도권 식물성 단백 공급체계 구축), 강릉원주대학교 LINC+사업단(착유기술, 식물단백 가공기술 연구개발)이 상호협업하기 위한 `강원 안전먹거리 사업 공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오로지 작가의 `GMO, 글리포세이트 재앙과 대책`이라는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김일섭 순콩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한국채식영양연구소 이광조 소장, 마지막으로 동북아식품협동조합 김현동 이사의 `21세기 지구환경과 안전한 식물성 단백질‘에 관한 주제발표로 이어졌다.  안전먹거리로서 압착콩 단백 실용화, 동해시 취약계층 식물성단백식품 공급사업 사례 등에 대해 발표되었고, 열띤 토론이 이루어졌다.
 
강릉원주대학교 LINC+사업단은 향후 지속적으로 식품안전과 안전먹거리에 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안전먹거리 사업화를 위한 기술개선 관련 R&D 등 산학연계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이를 통해 2020년 말에는 강원도의회 사회적경제연구회와 함께 강원안전먹거리 사업 비전 선포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다음글
강릉원주대, (사)강원산학융합원 창립총회 개최
이수정 2020-05-18 15:57:06.0
이전글
공학교육혁신센터, 2019~2020 국제 공동 캡스톤디자인 프로그램 Global CDP 참여
함춘희 2020-01-13 14:33: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