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94624
작성일
2019.11.13
수정일
2019.11.13
작성자
대외협력과
조회수
1597

강릉원주대, 2019년 산학융합지구 조성 사업에 선정

강릉원주대, 2019년 산학융합지구 조성 사업에 선정 첨부 이미지

강릉원주대, 2019년 산학융합지구 조성 사업에 선정
280억원 투입, 과학기술대학 대상 융합학과 신설, 2022년에 총 164명 학생 이전 계획


우리 대학이 원주시와 강원도가 적극적으로 추진한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사업인‘2019년도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되면서 이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기여하게 됐다.

 

본 사업은 국비 120억원 등 총 28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강릉원주대가 주관기관이 되어 강원도, 원주시, 한국산업단지공단, 강원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6개 기관이 원주시 문막 반계산업단지 내 부지 6,321㎡에 1,648㎡ 규모의 산학캠퍼스관과 기업연구관을 건축하여 R&D연계현장맞춤형 교육과정, 근로자 평생학습프로그램, 중소기업 역량강화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원주의료고등학교, 원주공업고등학교, 영서고등학교 등과 선취업-후진학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문막 반계산업단지 내 기업이 필요로 하는 계약학과도 운영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산업단지와 대학을 공간적으로 융합하고, 현장 중심의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산업 현장에서 R&D-인력양성-고용이 선순환되는 체계를 구축하고자 수행하는 사업이다.

 

원주시 문막반계산업단지에 구축 예정인 산학융합캠퍼스에는 과학기술대학을 기반으로 하는 융합학과를 신설하여 164명의 학생의 산학융합지구 내 이전을 추진하게 된다.

 

강릉원주대학교는 산학융합지구 사업을 전담하는 산학융합지구 사업단을 신설하고 참여기관 등과 함께 법인을 설립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박덕영 총장 권한대행은 “우리 대학의 원주 문막반계 산학융합지구 지원사업 유치로 정부의 융합교육 권장정책에 부응하고 산업체와 학교 간에 긴밀히 협조된 교육을 시행하며 취업까지 연계시킴으로써 지역과 상생하는 산학협력 선도대학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 이를 통해 원주지역의 산업단지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다음글
LINC+사업단, 가족회사와 함께 해외마케터 인력 양성
함춘희 2019-11-19 14:18:58.0
이전글
2019 산학협력 엑스포서 최우수상 수상
함춘희 2019-11-12 16:46:29.0